美 NBC스포츠 “아시아 톱 K리그, 개막 주목”

뉴시스 입력 2020-05-07 15:07수정 2020-05-07 1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딛고 8일 개막하는 한국 프로축구 K리그를 주목했다.

미국 NBC스포츠는 7일(한국시간) ‘2020시즌 K리그의 모든 것’을 통해 개막을 하루 앞둔 K리그를 소개했다.

이 매체는 “아시아 톱 리그인 한국 프로축구 K리그가 2020시즌을 시작한다. K리그는 아시아 챔피언을 가장 많이 배출한 곳이다”고 소개했다.


한국이 코로나19 방역과 대처에서 국제사회의 호평을 받는 가운데 스포츠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할지 기대하는 모습이 엿보인다.

주요기사

매체는 “한국은 다른 국가와 비교해 코로나19에 잘 대응했다”며 “K리그는 몇 개월 동안 리그 재개를 준비했다. 무관중 진행 계획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성원 1100여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과 개인 물병 사용, 침 뱉기 금지 등도 소개했다.
개막전 주인공인 전북에 대해선 “조세 무리뉴 사단에서 코치를 지냈던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전북을 이끌고 있다”며 “최근 6년 동안 5번 우승한 팀이다. 개막전에서 수원 삼성과 대결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영국 언론 ‘가디언’도 “세계가 주목하는 가운데 한국 축구가 킥오프를 앞두고 있다”며 K리그를 집중적으로 살폈다.

가디언은 “K리그 개막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살펴봐야 할 것들이 많다”며 “한국은 코로나19를 대응하는데 있어 세계적인 영감을 줬다. 그라운드에서도 비슷한 선례를 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