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감염증 전문가 “한국, 강한 리더십 덕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뉴시스 입력 2020-05-07 14:27수정 2020-05-07 14: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과 초기 대응의 차이" 지적
일본의 감염증 전문가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일본과 비교하면서, 한국은 강한 리더십 덕분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7일 스포츠호치 등에 따르면 이날 하쿠오 대학 교수이자 전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연구원인 오카다 하루에는 방송된 TV아사히의 ‘하토리 신이치의 모닝 쇼’에 출연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언급했다.

오카다 교수는 “한국은 강한 리더십을 가진 지휘관을 두고 철저하게 (대응을) 해왔다”며 “그러니까 어제부터 꽤 (제한 조치를) 해제했다”고 평가했다.


한국이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 대책을 전환한 데 대한 평가다. 신규 확진자가 하루 10명 이하로 감소하는 등에 성공한 배경에는 강한 리더십이 있다고 분석한 것.

주요기사

오카다 교수는 한국의 “또한 어제부터 (외출 제한 등) 꽤 해제 됐다. 역시 초기 대응의 차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한국과 일본의 초기 대응을 비교했다.

일본은 현재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대로 완화됐으나, 감소세가 외출 제한 등 조치를 해제하는 데에는 충분하지 못해 전국에 발령된 긴급사태 선언 기한을 지난 6일에서 이달 31일로 연장한 상태다.

그는 “(코로나19) 검사를 해 양성자는 격리하고, 이를 반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시작했을 때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적극적으로 실시하지 않아 국내에서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비판을 받았다. 일본 언론에서는 죽을 때 까지 아파야 검사를 해준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6일 PCR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거듭 강조하고, 후생노동성은 PCR 검사 기준을 바꾸겠다고 나섰다.

후생노동성은 기존 PCR 검사 상담 기준인 ‘37.5도 이상 발열이 4일 이상(지속)’에서 ‘숨쉬기 어렵거나 강한 권태로움 등 증상으로 기준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후생노동성은 이번 주 안으로 새로운 기준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공표할 방침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