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68% “코로나 검사·진료체계에 불안”

뉴스1 입력 2020-05-07 14:15수정 2020-05-07 1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국민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이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및 진료체계에 불안감을 갖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이 6일 사이타마(埼玉)대 사회조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실시한 5월 정례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8%가 일본의 코로나19 의료·검사체계에 대해 ‘불안을 느낀다’고 밝힌 반면, ‘불안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14%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마이니치는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좀처럼 늘지 않는 상황에서 ‘의료붕괴’ 우려가 커지고 있어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충분한 검사·치료를 받을 수 없는 게 아니냐’는 불안이 퍼지고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실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펴낸 ‘코로나19 검사’ 관련 보고서를 보면 일본의 코로나19 검사 수는 인구 1000명당 1.8명으로 전체 36개 회원국 가운데 35위에 그치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검사 수를 늘리기 위해 그동안 ‘지나치게 까다롭다’는 지적을 받아온 코로나19 진단검사 요건(섭씨 37.5도 이상 발열이 4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 등)을 이번 주 중 일부 완화한다는 방침.

그러나 일선 의료현장에선 “전문 검사 인력과 장비·시약 등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코로나19 검사 요건을 완화하더라도 실제 검사 수 확대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이번 조사 응답자의 48%는 아베 정권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자는 22%였다.

이밖에 이번 조사에서 일본 정부가 당초 이달 6일까지였던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긴급사태(비상사태) 선언’ 발령 기간을 31일까지로 연장한 데 대한 질문엔 ‘타당하다’는 답변이 66로 가장 많았고, ‘지역을 한정했어야 한다’ 25%, ‘연장하지 말았어야 한다’ 3%의 순이었다.

특히 ‘긴급사태 선언이 5월 말 해제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해제할 수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이 46%로 ‘해제할 수 있다’(35%)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