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출신 여자유도선수 음주운전…‘면허취소’ 수준

뉴스1 입력 2020-05-07 13:59수정 2020-05-07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서울 송파경찰서는 국가대표 출신 현역 유도선수 A(여·24)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지난달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월17일 새벽 송파구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를 후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28%였다.

2016년 국가대표가 된 A씨는 지난해 세계대회에서 동메달을 땄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이 문을 닫기 전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순찰하던 경찰에 적발됐다”며 “A씨는 속도를 내 주행하려던 것이 아니라 천천히 차를 빼던 중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