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전 국민 100만 원 살포, 총선 표심 크게 흔들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7 11:43수정 2020-05-07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7일 21대 총선 참패와 관련해 “선거에서 부족한 점이 있었지만, 무엇보다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점은 매표용 현금살포”라고 주장했다.

심 권한대행은 통합당 신임 원내대표 경선을 하루 앞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아동수당을 40만 원 뿌려댔고, 코로나19 지원금을 신청하라고 대통령이 나서서 100만 원씩 준다고 하는 등 매표용 헬리콥터 현금살포가 표심을 크게 흔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권한대행은 “둘째는 우리당이 공천에 실패했다. 퓨처메이커라는 소동을 보셨듯이 현장에서 생존 능력이 안 되는 젊은이들을 안 되는 지역에 투입한 공천 실패가 드러났다”며 “셋째는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도 영향을 미쳤고, 황교안 전 대표의 리더십 문제, 특히 당 대표 얼굴이 국민에 믿음을 주지 못했다는 것이 사후 여론조사에서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이 바라는 변화와 개혁을 제대로 못 했고, 국민이 원하는 눈높이에 우리가 행동을 제대로 못 맞췄다”며 “야당을 바라본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표류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수술 받아야 하는 처지에서 우리 스스로 수술대에 누워 자가수술을 하겠다는 것은 맞지 않다”며 “내부에서 하다 보면 인적 관계에 얽혀 추진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바에야 외부에서 들여와서 수술 받는 것이 낫다”고 밝혔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전당대회 규정을 개정하지 못해 ‘김종인 비대위’ 출범이 지연되는 것에 대해 “상임전국위를 열지 못하도록 일부의 압력이 분명히 있었고, 상임위가 무산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됐는데 앞으로 어려움을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내일 신임 원내대표 선거에서 이 문제는 분명 쟁점으로 등장할 것”이라며 “당선인들이 어떻게 판단할지, 그것이 선거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 본다”고 전망했다.

8일 선출되는 신임 원내지도부에 대해선 “원칙있고 유연하게 협상해야 하지만, 현실은 대단히 팍팍할 것”이라며 “내일 선출되는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당선인들, 사무처 당직자들, 보좌진들, 당원 모두가 합심해 당을 새롭고 튼튼하게 잘 꾸려갔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심 권한대행은 지난 5개월간의 임기에 대해 “원내대표를 맡자마자 예산안을 맞닥뜨렸고, 4+1이라는 괴물 협의체가 국회를 완전히 망가뜨려 타협·협상을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을 필리버스터로 저지하려 했지만, 수적 우세를 앞세운 (여당의) 오만을 극복하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두고두고 후과를 남긴 것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인데, 여당이 도입할 때 ‘정치개혁, 선거 개혁’이라고 한 것은 거짓말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잘못된 선거법은 반드시 고쳐야 하고, 괴물 같은 누더기 제도로 대한민국의 선거가 오염되지 않았으면 한다”고 부연했다.

심 권한대행은 오는 8일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자리에서 물러난다. 그는 추후 계획에 대해 “연구소나 만들어서 공부도 좀 하면서 지낼까 한다”고 답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