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에 보답”…정부, 22개국 유엔참전용사에 마스크 100만장 보낸다

뉴시스 입력 2020-05-07 11:40수정 2020-05-07 1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참전 22개국 코로나19 위기…참전용사 마스크 지원
국내 코로나19 상황 및 마스크 수요 등 고려해 결정

정부가 6·25전쟁 70주년을 계기로 22개국 유엔 참전용사들에게 마스크를 지원한다.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는 7일 “6·25전쟁 22개 유엔참전국의 참전용사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6·25전쟁 당시 미국 등 전투지원 16개국, 의료지원 6개국에서 총 195만7733명(연인원)이 참전했다. 이 가운데 3만7902명이 전사하고 10만3460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피해인원만 15만1129명에 달한다.


그러나 22개 참전국 모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고 특히 바이러스에 취약한 고령의 유엔참전용사(평균 88세)에게 마스크 지원이 매우 시급한 실정이다.

주요기사

정부는 올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6·25전쟁 당시 유엔참전용사가 보여준 희생과 공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 같은 지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에 22개국 유엔참전용사에게 지원하는 마스크 수량은 총 100만장이다. 전체 참전용사 90%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에 50만장이 전달되고 나머지 50만장은 21개국 참전 인원과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등을 고려해 배분한다.

지원되는 수량은 국내에서 여전히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정해졌다. 또 현재 마스크 해외 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되고 있으나 ‘인도적 목적’ 등의 사유로는 예외적으로 반출이 허용돼 지원이 가능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마스크는 공공외교 차원에서 6·25 전쟁 70주년 앰블럼과 외교부의 코로나 극복 캠페인인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로고가 부착된 마스크 박스 및 포장용 종이가방과 함께 전달된다.

정부는 향후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고 마스크 5부제가 해제돼 국민들이 어려움 없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게 되면 참전국에 추가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수송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지원 결정에 따라 오는 8일 김해 공군기지에서 첫 수송기가 미국으로 향한다. 8일 김해에서 출발한 공군 C-130 수송기는 오는 10일 오전 미국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은기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김해공항을 찾아 수송기 물품 적재 현장을 점검하고 오늘날의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유엔참전용사 덕분’이라는 의미에서 ‘#UN참전용사 덕분에’챌린지에 참여할 예정이다.

수량이 비교적 적은 그 외 국가는 외교부 협조 하에 재외공관을 통해 조만간 지원할 예정이다. 항공 일정에 따라 수송 시기는 다르지만 늦어도 5월 중순에는 현지 재외공관에서 유엔참전용사에게 물품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지원은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가 직접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지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훈처 관계자는 “주한 참전국 대사관 관계자 및 참전국 현지 한국전 참전협회 등에서는 유엔참전용사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겼으며 오래 전 은혜를 잊지 않고 있는 대한민국 정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