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윤석열, 공수처 1호 수사대상 거론 안타까워”

뉴시스 입력 2020-05-07 11:16수정 2020-05-07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리스크 얼마나 위협적인지 뼈저리게 체험"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대전 중구)이 7일 자신을 향한 검찰수사를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협하는 공권력 남용의 범죄”로 규정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수사기관 최고책임자가 또 다른 수사기관의 1호 수사대상으로 거론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했다.

황 당선인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 표적이 돼 집요하게 공격을 당하다 보니 검찰 리스크가 얼마나 위협적인지 뼈저리게 체험할 수 있었다. 주권자인 국민에 의해 선출된 입법부 구성원 예정자를 상대로 뭐든 엮어보겠다는 듯 표적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협하는 공권력 남용의 범죄”라며 이같이 썼다.

그는 “공수처가 출범하면 1호 수사 대상이 윤석열 총장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며 “수사권과 기소권을 남용해 많은 사람에게 피해를 끼쳤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또 “검찰이든 경찰이든 국가 공권력의 목표는 국민들의 편안한 삶을 보장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경찰이나 검찰의 수사권 행사는 남용되지 않아야 하고 최소한에 그쳐야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대전지방검찰청은 대전시 중구 용두동 서현빌딩 5층 황 당선인 사무실 출입문을 통제하고 압수수색을 벌였다. 압수수색 현장을 지켜본 황 당선인은 당시에도 “불의한 세력, 부당한 공격에는 당당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