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제안 동의하면 與든 野든 손잡을 수 있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07 08:24수정 2020-05-07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우리가 낸 안에 대해 여당이 동의하면 여당과 손잡고 통과시키고, 야당이 동의하면 야당과 손잡고 관철 시키고 그런 것이 국회의 정상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KBS라디오 ‘열린토론’에 출연해 ‘미래통합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국회에서 정책을 관철 시키기 위해서는 거기에 동의하는 어떤 당과도 손잡아야 되는것이 너무나 당연한 작동 원리 아닌가. 저희가 누구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이걸 무조건 ‘100% 여당하고만’, ‘100% 야당하고만’ 이런 시선들이 옳지 않다는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슈를 중심으로 대안을 제시해 함께 할 수 있는 정치세력과 함께 하겠다는 말이냐?’는 사회자의 확인에 “예 예 그렇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보수와 진보 중 어느 쪽에 신념이 가깝냐?’는 질문에는 “저는 예나 지금이나 생각이 변한 게 없다. 가장 책임 있고 권력 있는 게 여당 아닌가. 그게 보수가 됐든 진보가 됐든. 저는 끊임없이 가장 책임이 많은 정부 여당에 대해서 비판적인 의견을 견지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보수정당이 집권했을 때 야당으로 비판하면 (나를) 진보라고 하고, 지금 같은 상황에서 정부 비판을 하면 보수라고 그런다. 저는 안 움직이고 있는데 보는 시선이 왔다 갔다 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부연했다.

사회자가 ‘시선은 점점 중간에서 오른쪽으로 가고 있다는 평가다’고 하자 안 대표는 “저는 야권이다. 보수라고 말하지 않았다. 여당은 하나밖에 없다. 대통령을 낸 당이 여당이고 나머지는 전부 야당이다. 여당은 끊임없이 견제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과거 다당제 소신도 같은 맥락이었다. 야당이 여러 개가 있으면 훨씬 더 많은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