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세’ 최지우, 만삭 근황 공개 “노산의 아이콘인 날 보고 힘냈으면”

뉴스1 입력 2020-05-07 08:21수정 2020-05-07 0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지우 공식펜페이지 © 뉴스1
배우 최지우가 출산이 임박한 가운데 손편지로 인사를 전했다.

최지우는 지난 6일 오후 자신의 공식 팬페이지 ‘스타지우’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리는 자필 손편지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편지에서 “먼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모든 분들의 가정에 안녕을 기원한다”며 “저는 이제 드디어 예정일을 보름 앞두고 있다. 간단히 집 앞에서 셀프 사진도 찍었다.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갖고 코로나19에 마음 졸이면서 준비를 하니 새삼 대한민국 엄마들이 존경스럽다”라고 적었다.


이어 “어렵게 출산 준비를 하시는 예비 맘들도 ‘노산의 아이콘’인 저를 보고 더욱 힘냈으면 좋겠다”라며 “이 모든 행복이 팬들 덕분이라 감사한 마음으로 행복한 가정 꾸려나가겠다. 순산하고 다시 인사드릴 때까지 밝은 소식들이 많이 들리길 기대해본다”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만삭인 최지우가 흰 원피스를 입고 아기 모습의 풍선과 함께 ‘BABY GIRL’이라는 문구의 풍선을 들고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1975년생으로 올해 우리나이로 46세인 최지우는 2018년 3월 비연예인 남자친구와 결혼, 지난해 12월 임신 소식을 전했다. 5월 중 출산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