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우한연구소 발원설 주장에… 中 외교부 “증거를 대라”

뉴스1 입력 2020-05-07 08:00수정 2020-05-07 08: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우한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엄청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자 중국이 “증거를 보여달라”고 맞섰다. 이는 중국 정부의 첫 공식 반응이다.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코로나19 우한연구소서 유출’ 주장을 언급하며 “엄청난 증거? 있다면 보여주길 바란다”며 반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3일 미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우한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엄청난 증거’를 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 그 증거를 공개하지는 않은 상태다.


화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은 아무런 증거도 없기 때문에 그 어떠한 증거도 보여줄 수 없을 것”이라며 “이 문제가 정치인들이 아닌 과학자들과 전문가들에 의해 다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중국 외교부의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 중국 발원설·책임론’을 주장하는 미국 일부 정치인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계속해서 코로나19는 정치 문제가 아닌 과학적 문제라며 ‘과학’을 강조해왔다.

그럼에도 미국이 중국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자 중국도 이에 질세라 ‘코로나19는 미군에서 시작됐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10월 중국 우한에서 세계 군인 체육대회가 열렸고, 당시 경기에 참여한 미국 선수가 코로나19를 중국에 퍼트렸다는 것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