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우발적 오발’ 뒷받침할 정보 입수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0-05-07 03:00수정 2020-05-07 1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발 암시 北교신내용 포착한듯
합동참모본부는 3일 7시41분경 북측에서 중부전선 아군 GP(감시초소)로 총탄 수발이 피탄됐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대응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판단하에 경고방송 및 사격 2회를 실시했으며, 군의 인원 및 장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해 5월 공개된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 고지의 비상주 GP. (뉴스1 DB) 2020.5.3/뉴스1
군 당국이 북한의 아군 최전방 감시초소(GP) 총격이 ‘우발적 오발’임을 뒷받침하는 대북정보를 입수한 걸로 확인됐다. 청와대와 군이 일각의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우발적 총격’이란 판단을 고수한 것도 이 때문으로 알려졌다.

6일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측 총격 직후 북한군 내부에서 모종의 움직임이 군 정보당국에 포착됐다. 한 소식통은 “대북 보안과 직결된 사안이라 공개할 순 없지만 오발 등 우발적 총격을 보여주는 핵심 증거”라고 전했다.

군은 이를 청와대에 보고했고, 미국과도 일부 공유했다고 한다. 이후 청와대와 군은 사건 당시 나쁜 시계(視界), 북한 GP의 위치 등 관련 정황과 함께 입수한 대북정보를 분석해 오발이 거의 확실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군이 입수한 대북정보는 대북감청으로 수집된 특수정보(SI)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총격 직후 오발을 시사하는 북한군 교신 내용 등이 포착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총격을 한 북한군 GP에서 ‘우발적 사건’을 시사하는 정황 첩보가 잡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유엔군사령관 겸직)도 우리 군의 ‘우발적 오발’ 판단에 동의하고, 이런 견해를 미 국방부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주요기사

#북한#gp 총격#우발적 오발#대북정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