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경기도 땅, 주민 쉼터로 탈바꿈

이경진 기자 입력 2020-05-07 03:00수정 2020-05-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용인서 첫 사업… 운동시설 등 갖춰
경기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 도로변 인근의 한 도유지에는 수년 전부터 채소 등이 불법으로 경작됐다. 컨테이너 5, 6개도 버려져 있었다. 주민 최모 씨(46)는 “이곳은 농자재 기구와 쓰레기가 널려 있어 미관을 해쳤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규모가 작고 활용가치가 낮은 땅을 활용해 생활형 정원으로 조성하는 ‘경기 쉼 정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첫 번째로 진행된 공세동 정원(사진) 곳곳에는 느티나무와 이팝나무, 단풍나무 등 130그루의 교목과 개나리, 철쭉 등 2500그루의 관목이 심어졌다. 또 그늘쉼터(퍼걸러) 2개, 벤치 14개, 운동시설 4개 등 각종 휴게시설이 갖춰졌다. 이곳에는 3억2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1월부터 1년간 토지 분할과 불법행위 적발 및 원상복구, 실시설계, 도로 점용허가 등의 절차를 마치고 정원 공사를 마무리했다. 또 설명회를 통해 제안된 주민들의 요청 사항도 반영했다. 도는 쾌적한 녹지공간을 확충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첫 번째 쉼 정원에 대한 주민들의 호응도 등을 고려해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자투리 땅#경기 쉼 정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