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어 먹는 젓가락’ 안쓰면 세균 250배 증가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5-07 03:00수정 2020-05-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中 신화통신 실험결과 공개
“자기 젓가락으로 음식 집어주기 호의로 여기던 문화 바꿀 필요”
여러 사람이 함께 식사를 할 때 평소처럼 자기 젓가락으로 음식을 집어서 먹으면 공용 젓가락을 이용해 덜어 먹을 때보다 음식에 세균이 최대 250배 많이 남게 된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6일 중국 관영 신화(新華)통신에 따르면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최근 공용 젓가락을 썼을 때와 자기 젓가락으로 먹었을 때 남은 세균 수를 비교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센터 측은 한 식당에서 오이무침 등 6종류의 요리를 주문했다. 음식마다 한 접시는 공용 젓가락용, 다른 접시는 자기 젓가락용이었다.

실험 책임자는 “공용 젓가락을 사용하지 않으면 입, 코, 구강의 세균이 젓가락을 통해 음식에 옮는다”며 “여러 음식에 젓가락을 대면서 음식 자체의 세균이 다른 음식으로 교차 감염된다”고 말했다.


중국은 함께 식사할 때 자기 젓가락으로 음식을 집어서 다른 사람에게 건네주는 걸 호의를 베푸는 것으로 여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항저우,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청두(成都)시 등 남부 도시들은 잇따라 공용 젓가락·숟가락 사용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베이징시는 다음 달 1일부터 식당에서 공용 젓가락·숟가락을 제공하고, 가능하면 손님마다 개인 접시를 사용하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된 ‘문명행위 촉진 조례’를 시행한다.

주요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윤완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중국#공용젓가락#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