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천 화재 조문 논란에 “제 수양부족…비판 아프게 받아들여”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5-06 18:06수정 2020-05-06 1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6일 오후 굳은 표정으로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비상경제대책본부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이천화재 참사 조문자리에서 유가족과의 언쟁이 빚어진 것에 대해 “저의 수양이 부족했다”며 사과했다. © News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경기 이천 화재참사 합동분향소에서 유가족과 나눈 대화를 놓고 일각에서 비판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 “비판을 아프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가족의 슬픔과 분노를 아프도록 이해한다”며 “그러한 유가족 마음에 저의 아픈 생각이 다다를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일인데 그를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것은 저의 수양부족”이라고 했다. 이 전 총리는 “그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한다”며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 등의 저에 대한 비판은 아프게 받아들이고 좋은 충고를 해준 데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일반 조문객이다’ 등 이 전 총리의 발언을 옮겨 적은 뒤 “논리적으로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 그런데 왜 이리 소름이 돋나”고 했다.

이 전 총리는 “이미 진행되고 있는 유가족과 당국의 협의가 유가족 뜻을 최대한 반영하면서 빨리 마무리되길 바란다”며 “이번 같은 불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하는 데 저와 민주당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