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거주 中 코로나 연구원, ‘중대 발견’ 앞두고 의문의 피살

뉴스1 입력 2020-05-06 17:03수정 2020-05-06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우빙 교수(출처: 피츠그대). © 뉴스1
코로나19의 연구에서 획기적인 돌파구를 마련하려던 중국인 코로나 바이러스 연구원이 의문의 죽음을 맞았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인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리우빙(37) 피츠버그 약대 조교수는 지난 2일 로스타운십에 있는 자택에서 머리와 목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상한 점은 이로부터 약 1시간 후 리우 교수의 자택에서 약 1.6m 떨어진 곳에서 또 다른 중국인 남성 구하오(46)가 차 안에서 역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것이다.


현지 경찰은 두 사람은 서로 알던 사이라고 밝혔다. 또한 구하오가 리우 교수를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리우 교수는 싱가포르국립대에서 컴퓨터공학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카네기멜론대에서 박사후 과정을 이수했다. 피츠버그대에서는 6년 전부터 재직했다.

리우 교수는 ‘생물 시스템 역학의 컴퓨터 모델링 및 분석’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피츠버그대는 성명을 통해 리우 교수의 사망을 애도하며 “그는 코로나19 감염의 근간을 이루는 세포 메커니즘과 합병증 세포 기반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발견을 앞두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리우 교수와 구하오가 어떻게 아는 사이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또한 구하오의 살해 동기에 대한 설명도 내놓지 않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