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주택공급]실패했던 ‘사전청약제’ 도입…보완책 마련해 기간 단축

뉴스1 입력 2020-05-06 16:11수정 2020-05-06 1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차별 공공택지 입주자 모집 계획. 국토교통부 제공. /뉴스1
정부가 사전청약제를 도입해 3기 신도시 공급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6일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에서 공공분양 주택의 조기 공급을 위해 본 청약 1~2년 전에 일부 물량에 대한 ‘사전청약’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과거 보금자리 주택에서 사전청약제를 시행했으나 토지수용 등 제반 절차 때문에 오랜 기간이 소요됐던 점을 고려해, 이번에는 지구계획과 토지보상 등 일정절차가 완료된 곳에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과거 7~8년이 소요됐던 사전청약-본 청약 간 기간이 1~2년으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전청약 당첨자는 본 청약 시까지 요건을 갖춘 경우, 100% 당첨으로 처리한다.

주요기사

사전청약자 선정은 본 청약과 동일한 기준으로 이뤄지며, 사전청약 시 구체적인 단지 위치와 개략적인 설계도, 예상 분양가 등의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사전청약제 적용물량은 오는 2021년에만 약 9000가구가 예정돼 있다. 구체적인 입지는 사업추진 상황 등을 고려해 2021년 상반기에 확정한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주거복지로드맵, 수도권 30만 가구 등에 반영된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올해 이후 공급할 아파트 물량은 총 77만 가구”라며 “이중 50% 이상을 2023년까지 매년 11만 가구 수준으로 모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