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토카예프 대통령, 코로나19 국가 비상사태 11일까지 연장

동아닷컴 입력 2020-05-06 16:04수정 2020-05-06 16: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Kassym Jomart Tokayev·사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국가 비상사태 기간을 5월 11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률이 아직 정점에 다다르지 않았고, 내·외부적인 위협 요인 또한 많이 남았다는 판단 때문이다.

6일 현지 언론 등을 종합하면 카자흐스탄 정부는 적극적이고 안정된 정책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비교적 잘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사태가 진정되면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들이 언제든지 사업을 재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준비를 하고 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첫 단계로 건설, 도로정비, 운송업, 은행, 공공서비스 분야의 최대한 빠른 재개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아울러 정부의 결정에 따라 사업을 재개할 시 위생 기준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것은 물론, 사업장을 정기적으로 소독하고 일상생활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규칙을 잘 지키는 것 등이 매우 중요한 일임을 상기시켰다.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한 최근 연설에서 “기업의 대표들과 현지 집행기관은 이번 사태에 대한 각자의 책임을 갖고 매사 신중하게 업무에 임해야 할 것”이라며 “시청 및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순간”이라고 당국의 책임 있는 대처를 강조했다.

주요기사

카자흐스탄 정부는 비상사태 선포기간 동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소득을 잃은 국민들에게 1인당 4만2500텡게(약 98 달러)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봉쇄령이 내려졌던 수도 누르술탄과 알마티 간 비행기 운항을 지난 1일부터 재개하도록 했다.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은 이번 항공기 운항 재개에 대해 국민뿐만 아니라 전염병 퇴치를 위해 고군분투 중인 전문가들을 위해서도 필요한 조치라고 말하는 한편 모든 안전 예방조치를 신중하게 고려하여 항공안전을 위한 규정을 제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를 일상생활로의 복귀로 인식해서는 안 되며 쇼핑 및 엔터테인먼트 센터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는 지속적으로 통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학교는 기존대로 온라인 수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3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사태가 진정되지 않아 비상사태 기간은 계속 연장됐다. 또한 3월 19일부터 누르술탄과 알마타에서 검역 체계를 가동했으며, 이후 전국에 검역조치 강화를 지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