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팜비오, SK케미칼과 비뇨기의약품 공동 마케팅 협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5-06 15:34수정 2020-05-06 1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쏘메토’ 등 비뇨기의약품 5종
한국팜비오 “주력 브랜드 인지도 제고 기대”
SK케미칼 “우수한 비뇨기의약품 통해 환자 삶 개선 기대”
한국팜비오는 SK케미칼과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쏘메토’ 등 5개 비뇨기의약품에 대한 공동 마케팅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공동 마케팅은 5월 1일부터 이뤄진다. 공동 마케팅은 일반 병·이원에서 이뤄지며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 마케팅은 기존대로 한국팜비오가 전담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팜비오와 SK케미칼은 ‘쏘메토(320mg) 연진캡슐’을 비롯해 요로감염증 치료제 ‘모노롤산’, 간질성방광염 치료제 ‘게그론캡슐’, 요석 전문 치료제 ‘유로시트라-케이서방정’, ‘유로시트라-씨산’ 등 5개 품목에 대한 공동 마케팅을 전개한다. 특히 SK케미칼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쏘메토320mg 연질캡슐(성분면 세레노아레펜스)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립선비대증은 방광의 배출장애 등을 통칭하는 하부요로 증상을 말한다. 주로 50대 이상 남성에게 발생하는 증상으로 환자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심할 경우 수술까지 고려해야 하는 대표적인 중장년층 남성 질환이다.
한국팜비오 쏘메토320mg 연질캡슐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내 의약품 통계전문 업체 유비스트(UBIST)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립선비대증 진료 환자수는 131만8549명으로 집계됐다. 전립선비대증 치료에 사용되는 의약품 시장은 3822억 원 규모로 조사됐다. 5년 전(2015년)에 비해 각각 25%, 34%씩 증가한 수치다. 환자수 증가율보다 의약품 시장 규모 성장률이 높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쏘메토 연질캡슐은 세레노아레펜스 제제 가운데 유일하게 보험 적용이 가능한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다. 주성분인 세레노아 레펜스는 유럽연합(EU) 등 선진시장에서 관련 치료제로 널리 사용되는 대표 약물이라는 게 한국팜비오 측 설명이다. 글로벌 의학저널 ‘바이올로지컬앤파마수티컬불레틴(Biological and Pharmaceutical Bulletin)에 따르면 세레노아레펜스 주요 성분인 ’올레산‘과 ’라우르산‘ 등 유리지방산은 전립선비대증을 유발하는 디히드로테스토스테론 생성 효소인 ‘5알파-환원효소(5α-Reductase)’를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최기환 한국팜비오 부사장은 “SK케미칼과 협력을 통해 주력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 제고를 기대한다”며 “마케팅 시너지를 통해 보다 많은 의료진과 환자들의 기대를 충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SK케미칼 실장은 “한국팜비오가 보유한 우수한 비뇨기계 치료제를 공동 마케팅 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특히 쏘메토를 통해 50대 이상 남성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