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원내대표 불출마…‘투사’ 이미지가 문제였다”

뉴시스 입력 2020-05-06 11:15수정 2020-05-06 11: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게 씌워진 이미지, 협상보다는 강성"
"어떤 후보가 최선일지 적극 고민할 것"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경선을 이틀 앞두고 주호영·권영세 의원이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장제원 통합당 의원이 6일 “이번에는 제가 (원내대표) 적임자가 아니라는 판단을 했다”며 사실상 불출마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3선에 오르면 가장 해보고 싶었던 직책이 원내대표였다”며 “주요 당직과 국회직을 두루 거치며 원내대표 수업을 해왔다고 자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정치 이슈의 한가운데서 너무 많은 상처가 있었다. 제게 씌워진 이미지는 협상 이미지보다는 강성 이미지였다”며 “합리적인 이미지보다는 투사 이미지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옳다고 생각하면 당론을 거부하면서까지 문재인 정부의 첫 추경(추가경정예산)에 홀로 앉아 찬성표를 던진 장제원보다는 문재인 정부에 강한 비판을 쏟아내며 투쟁하는 장제원을 더 많은 분들이 기억하고 있다”며 “문제는 스타일과 이미지였다”고 스스로 진단했다.

주요기사

장 의원은 “이 고민의 지점은 저뿐만이 아니라 우리 당도 고민해야 할 문제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저의 내면에서 끓어오르는 정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국민들께 세련되게 전달하는 방식과 스타일의 변화가 정책적 변화 이전에 선행되어야 할 큰 과제라고 생각했다”며 “더 노력하고 다듬고 성장해서 꼭 도전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사상구민들께서 주신 소중한 4년, 더 열심히 일하겠다”며 “당 개혁의 주체로서 어떤 후보가 최선의 후보일지 적극적인 고민을 하려고 한다”고 마무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