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수미네 반찬’ 4개월만에 출연…김수미 “야위었다”

뉴스1 입력 2020-05-06 10:55수정 2020-05-06 1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수미네 반찬’ © 뉴스1
전 소속사와 관련한 사문서 위조 논란 등에 휩싸이며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최현석 셰프가 ‘수미네 반찬’ 100회 특집에 출연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100회를 맞아 김수미가 1기 제자들과 함께 반찬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여경래, 미카엘 셰프와 함께 최현석 셰프가 소개됐다. 특히 최현석 셰프는 논란 속에 ‘수미네 반찬’에서 하차한 지 약 4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내 더욱 눈길을 끌었다.

김수미는 최현석 셰프에게 근황을 물었고, 최현석 셰프는 “말씀을 드리기 전에 절 받으시라”라고 말하며 넙죽 큰절을 했다. 이런 최현석 셰프를 보며 김수미는 “조금 야위었다”며 걱정했다.


최현석 셰프는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힘든 시기엔데 (김수미) 선생님께 배운 반찬으로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도시락 봉사를 하고 있다”라며 “여 셰프, 미카엘과 함께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주요기사

이후 최현석 셰프는 김수미와 함께 ‘콩알꼴뚜기볶음’ ‘잡채’ ‘숙주전’ 등의 요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최현석 셰프는 지난 1월 전 소속사와 관련한 사문서 위조 사건에 연루됐다는 주장에 휩싸여였다. 또한 최현석 셰프의 휴대폰이 해킹당한 뒤 해당 정보들이 외부로 알려지게 됐다는 주장도 일었다. 이에 최현석 셰프는 당시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모두 하차했다.

지난 2월18일 최현석 셰프는 소속사 위플이앤디를 통해 2018년 8월께 휴대폰 해킹이 있었다고 밝히며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라며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수사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사문서 위조 가담 의혹에 대해서는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상호 합의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