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포기…‘3파전’ 정리될듯

뉴스1 입력 2020-05-06 09:51수정 2020-05-06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3/뉴스1 © News1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던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3선 당선·충남 보령서천)이 6일 경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저는 우리 당의 재건과 새로운 변화를 위해 정치적인 생명을 걸고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는 각오로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지만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이만 출마의 뜻을 접고자 한다”며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3일 “우리에게는 관리자가 아니라 새로운 길을 개척할 개척자가 필요하다”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으나 3일 만에 뜻을 접었다. 당 안팎에서는 김 의원의 불출마를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을 구하는 데 난항을 겪었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통합당의 원내대표 경선은 오는 8일 오후 2시 진행된다. 이날 하루 후보 등록이 진행되며 지금까지 출마 의사를 밝힌 당선인은 주호영 의원, 이명수 의원, 권영세 의원 등 세 명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