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이낙연 틀린말 하나 없는데 등골 오싹”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06 09:42수정 2020-05-06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 합동분향소를 찾아 유족들과 나눈 대화를 두고 “소름 돋는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이 전 총리와 유가족들이 나눴다는 대화를 옮겨 적으며 “이 전 총리는 너무너무 맞는 말을 너무너무 논리적으로 틀린 말 하나 없이 하셨다”고 썼다.

이어 “그런데 왜 이리 소름이 돋을까? 이것이 문재인 정권의 직전 총리이자, 4선 국회의원, 전직 전남도지사,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차기대통령 선호도 1위이신 분이 가족을 잃고 울부짖는 유가족과 나눈 대화라니 등골이 오싹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머리만 있고 가슴은 없는 정치의 전형을 본다. 이성만 있고 눈물은 없는 정치의 진수를 본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또 “이 전 총리께서 현직 총리 재직 시절,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장례식장에서 보인 눈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눈물을 참으며 읽은 기념사,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보인 눈물을 기억한다”며 “그 눈물들은 현직 총리로서 흘린 눈물이었나 보다. 눈물도 현직과 전직은 다른가 보다”고 비꼬았다.

이 전 총리는 전날(5일) 이천 물류창고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경기 이천 서희청소년문화센터 체육관을 찾아 조문한 뒤 유족이 모인 대기실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일부 유족들은 “이번 사고에 대한 대책을 갖고 왔나”, “책임을 어떻게 물을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 전 총리는 “제가 지금 현직에 있지 않아 책임이 있는 위치에 있는 게 아니다”며 “여러분들의 말씀을 잘 전달하고 이른 시일 내에 협의가 마무리되도록 돕겠다”고 했다.

유족이 “오는 사람마다 매번 같은 소리냐”고 항의하자 이 전 총리는 “책임이 있는 사람이 아님에도 자기가 뭔가를 하겠다고 하는 건 맞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에 한 유족이 “대안을 갖고 와라. 유족들 데리고 장난치는 거냐”라고 했고, 이 전 총리는 “장난으로 왔겠냐. 저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한 조문객으로 왔다. 그리고 여러분들이 마음을 전달하겠다고 말씀드렸지 않나”라고 맞받았다.

“사람들 모아놓고 뭐 하는 거냐”는 물음에는 “제가 모은 게 아니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유족이 “그럼 가시라”고 하자 이 전 총리는 “가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이 전 총리는 조문을 마친지 약 10분 만에 발길을 돌렸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