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반도체 시장 4.2% 역성장…메모리 빼면 ‘-7.2%’

뉴스1 입력 2020-05-06 08:42수정 2020-05-06 08: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4.2%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품목별로 D램,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를 제외하면 감소폭은 7.2%까지 커질 것이란 분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차량용 반도체 등 각종 시스템 반도체 제품의 출하가 저조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IDC는 최근 공개한 반도체 시장전망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12.2% 감소하며 4180억달러를 기록했던 세계 반도체 매출이 올해도 하락국면(Downturn)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IDC는 지난 3월과 4월초에 재택근무, 원격수업 같은 ‘비대면’ 생활 확대로 컴퓨팅과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일부 회복된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2분기부터는 스마트폰, 자동차 등 사람들의 소비와 밀접하게 연관된 제품군에서의 반도체 시장 감소세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기사

IDC는 최신 정보를 기반으로 올해 반도체 시장을 분석한 결과 매출이 전년 대비 4.2%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중에서 D램과 낸드플래시, 즉 메모리를 제외한 반도체 시장 매출은 7.2%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도체가 탑재되는 응용처와 제품별로 현재 처한 시장 상황과 수요 등이 모두 제각각 다르기 때문이다.

아울러 소비자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 규모는 전년에 비해 11.5% 감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비자용 대표적인 분야는 차량용(automotive)과 모바일 반도체 시장이다.

니나 터너 IDC 연구원은 “정부의 경기부양책은 자동차 판매와 차량용 반도체 판매가 얼마나 빨리 회복될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올해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매출이 14% 감소하고 2022년까지 회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폰 시장도 대표적인 코로나19 피해 산업으로 분류된다. 특히 스마트폰에는 데이터 저장용 메모리 외에도 두뇌 역할을 하는 AP부터 통신용 모뎀, 이미지센서 같은 다양한 시스템 반도체가 탑재된다.

IDC도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폭에 따라 3가지의 반도체 매출 변동 시나리오를 내놓았다.

우선 스마트폰 출하량이 10% 감소한 16억1400만대에 그칠 경우, 세계 반도체 매출인 4% 줄어든 4010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중에서 모바일 관련 반도체 매출은 1110억달러로 1% 줄어들 것이란 설명이다.

IDC는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15% 역성장해 15억2500만대일 경우, 반도체 매출은 6% 줄어든 3940억달러로 4000억달러를 밑돌 것이라고 분석했다.

만약 올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20% 감소해 15억대를 밑돌 경우엔 반도체 매출은 7% 줄어들어 3880억달러에 그칠 것으로 관측된다.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는 이미 지난 1분기부터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748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