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다운된 기분… 영화 ‘트롤’로 Up!Up!

이서현 기자 입력 2020-05-06 03:00수정 2020-05-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금연휴 동안 6만4000명 관람… 흥겨운 음악으로 인기 급상승 귀여운 트롤(Troll)들의 흥겨운 음악 배틀이 관객들을 낚아 올렸다.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 투어’에 삽입된 스파이스걸스 ‘워너비’, 싸이 ‘강남스타일’, 레드벨벳 ‘러시안 룰렛’ 등 엉덩이를 들썩이게 만드는 음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얼어붙은 극장가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지난달 30일 일일 관객은 총 10만6906명을 기록했다. 일일 관객이 10만 명을 넘긴 것은 3월 중순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어린이날에 120만 명이 극장을 찾은 것과 비교하면 미미한 수준이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로 줄어들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서 극장에도 관객들이 서서히 돌아오고 있다. 지난달 29일 개봉한 ‘트롤: 월드 투어’는 연휴 기간 내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4일까지 관객 6만4000명을 모았다. 팝, 클래식, 컨트리 등 6개 장르로 나뉜 트롤 마을에서 록 트롤의 여왕 ‘바브’가 “세상을 록의 나라로 만들겠다”며 전쟁을 선포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렸다.

유니버설픽처스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트롤: 월드 투어’를 극장에 개봉하는 동시에 주문형비디오(VOD)도 공개했다. CGV와 롯데시네마는 극장과 2차 부가판권 시장에서 동시에 공개할 경우 개봉하지 않는 기준에 따라 상영하지 않았고 메가박스는 개봉했다.


대만 멜로영화 ‘나의 청춘은 너의 것’(4만7314명), 한국 공포영화 ‘호텔 레이크’(4만926명)가 뒤를 이었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주요기사

#애니메이션#트롤: 월드 투어#박스오피스#1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