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엎친 데 덮친 지역경제 위기… 정부와 국민이 힘 실어 줘야

동아일보 입력 2020-05-06 00:00수정 2020-05-06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로 멈췄던 일상생활이 조금씩 제자리를 찾아가기 시작했지만 경제 현장은 이제부터 위기가 시작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갈수록 사정이 어려워지고 있다. 특히 전국의 지역경제는 단기간에 회복하기 힘들 만큼 큰 타격을 받았다. 지역주민과 지자체의 노력만으론 헤어 나오기 어려운 수준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전국 확진자의 76%가 나온 대구경북 지역은 주력 산업까지 심각한 충격을 받았다. 현대차와 기아차가 3월 중순부터 미국 인도 멕시코 등지 해외 공장과 일부 국내 라인을 멈춘 영향으로 이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 매출이 절반으로 떨어졌고 일부 업체는 도산 위험에 몰렸다. 대구를 대표하는 섬유산업도 해외 바이어의 발주가 잇따라 취소돼 90% 가까운 기업이 단축조업을 하고 있다. 상용차를 생산하는 전북 전주의 현대차 공장과 군산 타타대우 공장은 가동률이 40∼50%로 떨어져 익산과 김제 등 전북지역 부품 협력사의 경영난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관광객이 많이 찾던 지자체들도 심각한 피해를 받았다. 제주도의 경우 3월 국내외 관광객이 작년 동월 대비 58.6% 감소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97.3%나 줄었다. 3월 부산시를 방문한 외국인 방문객은 작년 같은 달의 5%에 불과했다. 중국인은 97.5%, 일본인 관광객은 98.8%나 줄었다고 한다. 지난해 한일 갈등에 따른 ‘여행 보이콧’으로 충격을 받은 데다 코로나 영향이 겹쳐 외국인 관광객이 제로 수준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다. 각 지자체와 지역민들이 수십 년간 공들여 키운 지역축제들도 대부분 취소돼 지역 상인들의 피해가 극심하다.


수출 부문은 대외여건에 직접 영향을 받으므로 당장 회복이 어렵다 해도 내수를 중심으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러일으키는 건 국민이 힘을 모으면 해낼 수 있다. 우선 정부는 지역 대표산업들에 대해 기간산업에 준하는 지원에 나서야 한다. 국민들도 긴급재난지원금을 가급적 지역 내 상권에서 신속히 소비해주는 게 지역경제에 힘을 실어주는 길이다. 관광산업 타격이 큰 지역으로 가족단위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주요기사

#지역경제#자동차 부품업계#경영난#관광산업#여행 보이콧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