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새우 옛말… 이마트, 국산 생새우 연중 판매

김은지 기자 입력 2020-05-06 03:00수정 2020-05-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환경 양식업체 발굴해 협업
7일부터 일주일간 12마리 9600원
새우 양식 기술의 발달로 가을에만 먹을 수 있었던 국산 생새우를 대형마트에서 일 년 내내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이마트는 7일부터 일주일간 ‘잘기른 국산 생새우(흰다리 새우)’ 12마리를 9600원에 판매하는 행사를 시작으로 국산 생새우를 일 년 내내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국산 생새우는 외산 생새우보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지만 제철인 8월 중하순부터 10월까지만 구입할 수 있어 사실상 ‘가을 새우’였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자연산 새우처럼 찰지고 감칠맛 나는 국산 생새우를 연중 내내 먹을 수 있다. 천연 먹이사슬을 이용한 ‘바이오플락’ 기술로 새우를 양식하는 업체를 발굴해 협업한 결과다. 이 업체는 지난해 대량생산 시범 사업으로 50t에 육박하는 새우 양식에 성공했으며 올해는 200t의 새우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농약, 항생제를 사용하지 않고 양식에 필요한 물 사용량과 폐수 배출량을 줄여 최근 떠오르는 ‘착한 소비’와도 관련이 깊다.


이마트 관계자는 “새우는 요리 활용도가 높고 손질이 간편해 세대를 가리지 않고 선호도가 높은 핵심 수산물”이라며 “그중에서도 특히 인기가 많은 국산 생새우를 연중 판매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이마트#국산 생새우#친환경 양식업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