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사·해병대, 한강 하구 불법 조업 단속…北 사전 통보

뉴시스 입력 2020-05-05 18:29수정 2020-05-05 1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소행 추정 불법 조업 대응 작전
유엔군 사령부와 한국 해병대가 한강 하구 불법 조업 단속에 나섰다.

유엔사는 5일 트위터를 통해 “전날 한강 하구에서 중국 소행으로 추정되는 불법 조업에 대응하기 위해 해병대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유엔사는 “작전 수행으로 대형 표류망 2개와 부표 8개를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작전 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통신선을 통해 북측 당사자에게 사전 통보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강 하구 수역은 1953년 정전협정에 따른 중립지대로, 남북이 대치하고 있어 분쟁 가능성이 높은 민감한 수역이다.

앞서 유엔사는 지난달 말 강화군 외포리에서 한국 해병대와 함께 불법 조업 대응 훈련을 전개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