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국회 부의장 탄생?…남성 의원들도 “이제 때가 됐다” 긍정 목소리

뉴스1 입력 2020-05-05 15:36수정 2020-05-05 1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2회 국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찬성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2019.12.25/뉴스1 © News1
21대 국회에서 첫 여성 국회 부의장의 탄생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번 4·15 총선에서 4선에 성공한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인공이다. 함께 4선에 성공한 김영주 민주당 의원이 김상희 의원의 국회 부의장 도전을 추천하면서 여성 의원들 사이에서 ‘김상희 의원 추대론’이 일고 있다. 여기에 일부 남성 의원들도 여성 부의장 탄생에 의미를 부여하며 힘을 보태는 분위기다. 제헌 국회 이후 여성이 국회의장이나 부의장을 맡은 적은 없었다.

김상희 의원은 지난 4일 뉴스1과 통화에서 “21대 국회에서 최초 여성 국회 부의장에 도전해 유리천장을 반드시 깨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 의원은 당 코로나특위 위원장과 코로나19 국난극복위 방역대책본부장을 맡으며 활약했다. 김 의원은 김영주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함께 21대 국회에서 최다선 여성 의원이 됐다.

김 의원은 “이제 국회에서도 여성 의장·부의장이 탄생해야 할 시기가 됐고, 남녀 막론하고 다른 의원님들께서도 그 필요성에 공감해주고 있다”며 “민주당이 180석 슈퍼여당이 되지만 여야 협치가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야당과의 소통에 공을 들일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도전 의지를 굳히면서 다음 달 5일 본회의에서 선출되는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단 가운데 여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는 여성 대 남성 구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5선인 이상민 의원이 도전 의사를 밝힌 가운데 같은 5선인 변재일·안민석 의원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국회의장 후보는 6선의 박병석 의원과 5선의 김진표 의원의 2파전 구도다. 민주당의 의장·부의장 경선 일정은 7일 새 원내대표가 선출된 이후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같은 4선으로 국회 부의장 후보군으로 거론된 김영주 의원은 김상희 의원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제가 직접 김상희 의원이 이번에 국회 부의장을 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면서 “김 의원이야말로 가장 적합한 후보이며 여성 의원들이 힘을 모아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지지를 보냈다.

민주당 여성 의원 그룹인 ‘행복여정’ 회원들도 최근 모임에서 “21대 국회에서 여성 국회부의장을 배출해야 한다”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 의원들 사이에서도 첫 여성 부의장에 대한 긍정적인 목소리가 포착됐다. 당 최고위원인 한 남성 중진의원은 통화에서 “여성 국회 부의장을 적극 찬성하고 지지한다”며 “21대 국회에선 여성 국회 부의장을 볼 수 있길 바라며, 이번에야 말로 여성 부의장이 되는 것이 맞는다”고 힘을 실었다.

민주당만 해도 여성 당선인이 30명(더불어시민당 포함)이지만 초·재선이 대다수고, 원내대표 등 주요 당직에서 여성 후보는 대변인 외에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또 민주당 당헌·당규에 명시된 ‘여성 공천 30%’도 이번 총선에서는 지켜지지 않아 당내 여성 인사들의 불만이 높았다.

정춘숙 의원은 뉴스1과 만나 “김상희 의원이 국회 부의장이 된다면 그것은 아주 중요한 신호”라며 “한명숙 총리가 대한민국에서 여성 총리가 되셨듯이 이렇게 하나씩 유리천장을 깨나가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여성 부의장이 나온다면 여야 막론하고 초당적인 여성 의원 모임도 만들어질 수 있다고 본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야당 여성 의원들과도 접촉해 여성 국회부의장 추대 논의에 나설 예정이다.

21대 국회 전체 여성 당선인은 역대 최고인 57명이다. 전체 당선인 중 19%가 여성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모두 포함해 총 51명의 여성 의원이 당선됐다. 당선인 여성비율은 17.0%로 역대 선거 중 가장 높았는데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21대 국회 여성 당선인을 정당별로 보면 지역구(29명)는 민주당 20명, 미래통합당 8명, 정의당 1명이다.비례대표(28명)는 더불어시민당 10명, 미래한국당 10명, 정의당 5명, 국민의당 2명, 열린민주당 1명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