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유일 무소속 당선자 이용호 “사전투표 없애자”

뉴시스 입력 2020-05-05 14:01수정 2020-05-05 14: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보 검증 기간 짧고 전국 어디서나 투표 가능 악용 사례도"
"관권·금권·동원선거 허점 노출…정치권이 제도 개선 나서야"
이용호 무소속(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 의원은 5일 “사전투표일을 하루로 축소하거나 사전투표제를 없애고 본 투표일을 이틀로 늘이는 식으로 제도를 고칠 필요가 있다”며 제도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사전투표는 본 선거일에 불가피하게 투표하지 못하는 경우를 고려해 만들어진 제도인데 제도 도입 이후 사전투표율은 점차 높아지는 추세이며 상당수 지역에서는 심지어 사전투표율이 본투표율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2013년 사전투표제 시행 이후 전국선거에서 다섯 차례 실시된 사전투표율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이런 현상은 더욱 확대될 것이고 모든 후보자들은 본 투표보다 사전투표에 ‘올인(All-in)’하게 될 것”이라며 “투표율이 높아지고 결과적으로 유권자의 참여가 많아진 것은 바람직한 일이지만 법정 선거 운동 13일이라는 기간도 후보 검증과 비교에는 짧다. 사전투표에서 사실상 선거 승부가 끝나는 현상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전투표는 전국 어디서나 가능하기 때문에 이를 악용하는 정황도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며 “사전투표일에 맞춰 각종 모임을 만들고 관광을 빙자해 타 지역에서 투표를 하도록 동원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각종 관변단체, 산악회, 종친회 등 그 양상이 매우 광범위해 자칫 관권, 금권, 동원선거로 흐를 수 있는 허점에 노출돼있다. 관권, 금권, 동원선거는 명백한 불법행위로 이를 사전에 차단해야 할 문제”라며 “사전투표제의 긍정적 효과 못지않은 역효과에 대해 정치권이 숙의를 하고, 제도 개선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일부에서 주장하는 ‘사전투표 조작설’에 대해서는 “일고의 가치도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하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그런 선거부정이 일어날 소지는 없다. 가당치 않은 음모론으로 정국을 혼란하게 하거나 불필요한 논란을 확산시켜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