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유세차량에 흉기 들고 접근 50대 구속기소

뉴시스 입력 2020-05-05 11:12수정 2020-05-05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특수협박·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
흉기 들고 다가오다가 경찰에 제압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 진술
지난달 오세훈 서울 광진을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의 유세차량에 흉기를 들고 접근하다가 체포된 50대 남성이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특수협박·공직선거법 위반(선거자유 방해) 등 혐의를 받는 50대 A씨를 최근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달 9일 오전 11시10분께 서울 광진구 자양3동에서 차량에 탑승해 유세를 하던 오 후보의 뒤쪽에서 흉기를 들고 달려온 혐의를 받는다.


유세 차량 인근에 있던 서울 광진경찰서 소속 정보관 3명이 이 남성을 제압했고, 오 후보에게는 피해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야간 근무를 마치고 잠을 자려고 하는데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에게 특수협박 혐의를 적용한 경찰은 이후 법리검토를 통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도 추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달 10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달 11일 “범죄혐의가 소명됐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