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평동 빌라 화재…“옆 공사장 크레인 고압전선 건드려 불똥”

뉴스1 입력 2020-05-05 10:41수정 2020-05-05 10: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오후 3시10분쯤 부산 중구 부평동의 한 4층짜리 빌라에서 불이 나 30여분만에 진화됐다. 당시 빌라 옆 아파트 신축 공사장에서 건축 자재를 옮기던 크레인이 고압전선을 건드렸고 이 때 스파크가 튀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크레인과 고압전선이 가까이 붙어있는 모습.(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 뉴스1
4일 오후 3시10분쯤 부산 중구 부평동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장 옆에 있는 빌라에서 불이 나 30여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4층짜리 빌라 가운데 2층과 3층에 있는 4가구 보일러실과 벽면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약 1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건물주 A씨(66)는 당시 ‘공사장 타워크레인이 전선을 건드려 빌라에 불이 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장에서 건축 자재를 옮기던 크레인이 고압 전선을 건드리면서 발생한 스파크가 옆 빌라로 튀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요기사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