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제주 양돈장서 큰 불…돼지 2350마리 폐사

뉴스1 입력 2020-05-05 07:28수정 2020-05-05 0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일 오후 8시30분쯤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의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이 불은 10시간 뒤인 이튿날 5일 오전 5시31분쯤 양돈장 2개층과 돼지 2350마리를 태우고 완전히 진화됐다.(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 뉴스1
한밤중 제주의 한 양돈장에서 큰 불이 나 돼지 2350마리가 폐사했다.

5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4일 오후 8시30분쯤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의 한 양돈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이 곳 외국인 근로자의 신고가 도 소방안전본부에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즉각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대원 165명과 장비 24대를 동원해 수습에 나섰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1곳의 소방력을 총동원할 때 내려진다.


소방당국은 5시간 뒤인 당일 오후 11시31분쯤 초진에 성공했으나 곳곳에 불길이 남아 있으면서 10시간 뒤인 이튿날인 5일 오전 5시11분쯤이 돼서야 완전히 진화할 수 있었다.

주요기사

양돈장이 화재에 취약한 샌드위치 패널 등으로 지어져 있었던 데다 건물 구조가 복잡하고 내부에 일부 화학제품들이 있어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다만 양돈장 1층 200㎡, 2층 1700㎡이 그을리고, 돼지 약 2350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6시20분쯤 대응 1단계를 해제한 뒤 현재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