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개막전 엔트리 277명 등록…평균연봉 2억7187만원

뉴시스 입력 2020-05-05 02:23수정 2020-05-05 02: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는 5일 오후 2시 문학(한화-SK), 잠실(두산-LG), 대구(NC-삼성), 수원(롯데-KT), 광주(키움-KIA) 등 5개 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개막전 엔트리가 확정됐다.

개막전 엔트리에 등록된 선수는 총 277명이며, LG 26명, 삼성 27명을 제외한 8개 구단은 28명이 등록됐다. 팀 별 엔트리 등록 인원은 최대 28명으로 지난해보다 1명 늘었다.

포지션 별로는 투수가 118명으로 전체의 42.6%를 차지했고, 내야수 78명(28.2%), 외야수 58명(20.9%), 포수 23명(8.3%) 순이다.


올 시즌 입단한 신인 선수 중에는 두산 안권수, SK 최지훈, LG 이민호, 김윤식, KT 강현우, 삼성 김지찬 등 총 6명이 개막전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주요기사

외국인선수는 25명(2019년 27명)이 포함됐다.

개막전 엔트리에 등록된 현역선수의 총 연봉은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포함해 753억900만원이며, 평균 연봉은 2억718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개막전 엔트리 267명의 평균 연봉 2억9195만원(총 연봉 779억5,010만원) 대비 약 6.8% 감소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