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말 한마디 영향 실감”… 지성호 “신중히 처신할 것”

김준일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5-05 03:00수정 2020-05-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위중-사망설 野의원 사과
민주당 “정보-국방위 맡아선 안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정국에서 각각 위중설과 사망설을 제기했던 탈북자 출신의 미래통합당 태영호,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자가 사과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두 당선자가 기밀을 다루는 국회 정보위원회, 국방위원회를 맡아선 안 된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태 당선자는 4일 입장문을 내고 “김정은 등장 이후 지난 이틀 동안 많은 질책을 받으면서 제 말 한마디가 미치는 영향을 절실히 실감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사과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태 당선자는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에 대해 “스스로 일어날 수 없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 위원장 사망을 99% 확신한다’고 했던 지 당선자 역시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제 자리의 무게를 깊이 느꼈다. 공인으로서 신중하게 처신하겠다”며 “사과 말씀 올린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잠행을 깨고 공개 석상에 등장한 뒤 여권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국회의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자 결국 두 당선자 모두 고개를 숙인 것이다.


민주당은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윤건영 당선자는 이날 라디오에서 “단순한 탈북인이 아니라 이제는 대한민국 국회의원 당선자”라며 “저잣거리에서 수다 떨면서 하는 이야기는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주요기사

두 당선자가 국회 정보위와 국방위를 맡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나왔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방위나 정보위에는 절대 들어가지 말아 달라. 여러분은 이번 일로 자발적 제척 대상임을 스스로 입증했다”고 했다. 이날 시민단체 안전사회시민연대는 두 당선자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기도 했다.

전날 두 당선자를 비판했던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전 통합당 서울 송파병 후보)는 여권의 비난이 이어지자 “민주당 의원들이 이렇게 심하게 몰매를 가하고 조리돌림까지 하는 건 더 악랄하다”며 “정보 오류의 문제로 특정 상임위에서 배척하라는 건 국회의원의 권능과 역할을 무시하는 처사다. 괜히 제가 쓴소리를 했나 싶을 정도”라고 했다.

김준일 jikim@donga.com·윤다빈 기자

#태영호#지성호#김정은 건강이상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