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의혹 MBC 기자 클라우드 압수수색

뉴스1 입력 2020-05-04 21:18수정 2020-05-04 21: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유료회원 가입 의혹을 받는 MBC 기자의 포털 클라우드를 압수수색해 조사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MBC 기자 A씨의 포털 클라우드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에서 발부받아 집행, 혐의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의 가상화폐 계좌를 압수수색하다가 A씨가 ‘박사방’ 조주빈 일당에게 가상화폐 수십만원 수준의 가입비를 지급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후 지난 4월24일 박사방 유료회원 가입 목적이 ‘성 착취물 관전’인지 ‘취재’인지 조사하기 위해 A씨를 입건해 조사해왔다.


MBC에 따르면 A씨는 취재 목적으로 가입했지만 최종적으로 유료방에 접근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입장인 것으로 전해진다. MBC는 지난달 27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를 대기발령 조치하고,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