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최강창민, 어린이날 맞아 기부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5-04 18:52수정 2020-05-04 18: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겸 배우 아이유(27)와 가수 최강창민(32)이 어린이날을 맞아 선행을 베풀었다.

4일 아동복지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따르면, 아이유는 어린이날을 맞아 이 재단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재단은 아이유가 기부한 1억 원을 저소득층 가정을 돕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아이유는 2015년부터 8억 원 이상을 이 재단에 기부했다.

최강창민도 어린이날을 맞아 이 재단에 5500만 원을 기부했다. 최강창민은 재단 고액기부자 모임인 ‘그린노블클럽’의 멤버다. 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동 110명에게 최강창민의 기부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최강창민은 “하루빨리 모든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