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고3~유치원까지 순차 등교…“원격수업 병행 등 운영”

박재명기자 입력 2020-05-04 16:00수정 2020-05-04 1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세가 주춤하면서 정부가 단계적인 등교 개학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4일 서울 양천구 금옥여자고등학교에서 선생님들이 교실 책상 간격을 벌리고 있다. (서울=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닫혔던 학교의 문이 13일부터 열린다. 이날 고3 학생들을 시작으로 6월 1일까지 전국 초중고 및 유치원 학생 534만 명이 단계적으로 등교에 나선다.

교육부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1학기 초중고 등교수업 일정을 발표했다. 수험생인 고3 학생들이 13일 처음 등교한다. 한 주 뒤인 20일에 고2, 중3, 초 1·2와 유치원 학생이 등교한다. 27일 고1, 중2, 초 3·4에 이어 다음 달 1일 중1, 초 5·6이 학교에 가면서 전국 초중고 및 유치원 학생의 등교 개학이 완료된다.

다만 특별시,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 소재의 재학생 60명 이하 소규모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고3 학생과 마찬가지로 13일 첫 등교를 시작한다. 시기와 방법은 시도 교육청이 자율 결정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소규모 지방 학교는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데다 학생 돌봄 수요가 높아 조기 등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번 등교개학에서 중고생은 고학년, 초등학생은 저학년 우선 등교 원칙을 세웠다. 교육부 측은 “고3 학생은 진로 진학 준비의 시급성을 고려해 우선 등교를 시작하도록 했다”며 “유치원과 초 1·2 학생의 경우 학부모 도움에 따라 교육격차가 커질 것을 우려해 빨리 등교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교원 및 학부모를 대상으로 등교수업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생활 방역 전환 후 1~2주 등교 시작’을 선호한 비율이 교원 57.1%, 학부모 67.7%에 달했다.

주요기사

교육부는 지역별 코로나19 감염 추이와 학교별 밀집도 등을 고려해 다양한 등교 형태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학년·학급별로 시간차 등교를 하거나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의 병행, 학급 단위의 오전·오후반 운영 등이다. 초등학교 1학년을 예로 들면 1학년 1반은 9시, 2반은 10시, 3반은 11시에 등교하거나, 절반은 원격수업을 하고 나머지는 등교수업을 하는 방식이 가능하다. 학급별로 오전 오후반 운영 시기도 엇갈리게 해 학생들이 마주치는 시간을 줄이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구체적인 학사 운영은 시도교육청 및 학교가 자율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등교수업시 감염병 확산 경로로 우려된 학교 급식도 학생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운영된다. 학년별 학급별로 배식 시간을 나누고, 식사 좌석을 떨어뜨리는 한편 개인별 임시 칸막이도 사용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앞으로 가이드라인을 내고 등교수업 이후 학생의 출결, 수업, 평가, 기록 방식도 정할 계획이다. 다만 일부 학부모들이 요구하고 있는 ‘등교하지 않을 권리’에 대해선 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등교수업 이후 학생이 등교를 거부하는 상황에 대해선 고려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번 주 내에 현장 학교에 등교수업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기로 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