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술자리서 사라진 20대 관광객, 제주 앞바다서 발견

뉴스1 입력 2020-05-04 14:10수정 2020-05-04 14: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제주에서 지인과 술을 마신 뒤 실종된 20대 남성이 바다에 빠진 채 발견됐으나 결국 숨졌다.

제주해양경찰서는 4일 오전 6시54분쯤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 인근 해상에 익수자가 떠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과 소방이 오전 7시5분쯤 곽지해수욕장 요천수탕 서쪽 모래사장까지 파도로 떠밀려 내려온 익수자를 발견했다.


익수자는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받으며 제주시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주요기사

숨진 남성은 1년 전쯤부터 제주로 내려와 지내고 있는 A씨(29)로 전날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지인과 술을 마신 뒤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인은 A씨가 돌아오지 않자 오전 6시18분쯤 112로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A씨 시신에 대한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과 사고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