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 이달 말까지 연장…아베 총리, 오후 기자회견

뉴스1 입력 2020-05-04 13:12수정 2020-05-04 15: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담당상은 4일 오전 열린 자문위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 시한을 6일에서 31일로 연장할 방침임을 내비쳤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이에 따르면 자문위가 타당하다고 판단하면 중참 양원의 의정운영위원회에 보고한다. 정부는 이날 오후에 대책본부에서 이를 공식 결정한다. 아베 신조 총리는 대책본부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연장 방침에 대해 설명한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해 7개 도부현(都府?·광역지자체)을 대상 구역으로 지정했다. 같은 달 16일에는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했고, 홋카이도·이바라키·도쿄·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이시카와·기후·아이치·교토·오사카·효고·후쿠오카를 중점 대책이 필요한 ‘특정경계도도부현’으로 분류했다.


일본 정부는 선언 연장 결정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기본적 대처 방침도 수정한다. 특정경계도도부현에선 사람과 사람과의 접촉 기회를 80% 줄이는 방침을 이어간다. 그 이외의 현에선 현외 이동이나 향응을 동반한 음식점을 제외하고 자숙을 요청하지 않는다.

주요기사

특정 경계에 있는 13개 도도부현에서도 공원 등 감염 리스크가 낮다고 전망되면 시설에 한해 예방책을 조건으로 재개할 수 있도록 한다. 학교는 지역의 감염 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재개를 허용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