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악화 의료기관에 건강보험 선지급 연장…“의료진 헌신 감사”

뉴스1 입력 2020-05-04 12:03수정 2020-05-04 1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이 4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현황 등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5.4/뉴스1 © News1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의 경영난 지속과 관련 5월까지 시행할 예정이었던 건강보험 선지급 제도를 1개월 연장해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있었던 대한의사협회·대한병원협회와의 ‘의병정 협의체’ 관련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의료이용체계 개선방안과 환자 감소에 따른 운영상 어려움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의료기관 등에 따르면 병·의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으로 병·의원을 찾는 환자는 줄어든 반면, 방역물품 구비 등으로 지출은 늘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의료기관이 재정적 어려움이 없이 환자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당초 5월까지 시행 예정이었던 건강보험 선지급 제도를 1개월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주요기사

선지급 제도는 사후 진료비 발생 시 정산하는 제도로서 병·의원 등 요양기관이 인건비 지급 등 기본적 운영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이를 미리 전년도 월평균 급여비를 기준해 우선 지급하겠다는 내용이다.

특히 추가 연장되는 6월 지급분은 5월에 일괄 지급해 경영상 어려움에 처한 의료기관의 안정적 운영을 돕는다는 방침이다.

김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위기 상황에서 전국의 병원들과 의료진분들께서 보여주신 봉사와 헌신의 정신을 잊지 않고 깊이 감사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보여주신 헌신에 걸맞은 보상과 예우를 다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