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검찰, ‘박사방’ 조주빈 공범 이원호 일병 구속기소

뉴스1 입력 2020-05-04 11:51수정 2020-05-04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의 공범으로 알려진 이원호 일병(19)의 신상을 공개했다. 텔레그램 닉네임 ‘이기야’로 알려져 있는 이원호 일병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을 받는다. 현재는 군 검찰에서 구속수사 중이다. (육군 제공) 2020.4.28/뉴스1
성(性)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의 핵심 운영진 중 한명인 이원호(19) 일병이 재판에 넘겨졌다.

4일 육군에 따르면, 군 검찰은 지난 1일자로 이 일병을 성폭력법 위반 및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텔레그램에서 ‘이기야’로 알려져 있는 이원호 일병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초 군사경찰에 긴급체포되기 직전까지 거의 매일 텔레그램방에서 활동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군사경찰은 지난달 3일 그를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영장 발부한후 13일 군 검찰에 송치했다. 이후 군 검찰은 같은달 21일 구속기간을 연장했다.

주요기사

그의 재판은 수도방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릴 에정이다. 원칙에 따라 특별한 상황이 없는 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재판은 신청하시면 보실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지난달 28일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이 일병에 대한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군이 이같은 방식으로 주요 범죄 연루자의 신상공개를 결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과 관련해선 조주빈과 ‘부따’ 강훈(19)에 이어 세 번째로 신상이 공개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