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與원내대표, 靑과 가까운 그 분…野는 주호영, 김종인 모셔올 듯”

뉴스1 입력 2020-05-04 11:50수정 2020-05-04 1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4일 미래통합당 신임 원내대표로 5선의 주호영 의원이 유력하며 그 경우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가 들어설 것이라고 점쳤다. ©뉴스1
정치권 동향에 밝은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4일 정가 관심사인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새 원내대표에 대해 “민주당은 청와대와 특별한, 힘있는 인사가 될 것 같다”고 슬쩍 도움말을 던졌다.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로는 “4, 5선 중진 회의에서는 5선의 주호영 의원(쪽으로 정리된 듯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21대 국회 초반을 이끌어갈 원내 1, 2당 원내사령탑에 대해 자신의 점괘를 내 보였다.


현재 민주당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진 김태년, 전해철, 정성호 의원에 대해 박 의원은 “민주당에 친문 아닌 사람이 누가 있는가”며 친문 비문 구분은 사실상 의미 없다고 한 뒤 “정성호 의원은 비주류라고 하지만 바른말 잘하는 분이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이어 “제가 원내대표 3번 해본 경험에 의거하면 1기 원내대표는 굉장히 힘이 있는, 청와대와 특별한 관계, 이런 것들이 기준이 되고 마지막 4기 원내대표는 대개 의원들의 공천 문제가 열렸기 때문에 비주류가 된다”면서 “이번에는 힘 있는 국회의원이 될 것이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중 전해철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3철’ 중 한명으로 불렸던 친문 핵심이다. 김태년 의원도 친문이지만 이해찬 대표계열로도 불린다.

한편 박 의원은 미래통합당 새 원내대표로 “어제 4선, 5선 통합당 의원들 모임에서 사실상 (주호영 의원쪽으로) 합의된 것 아닌가”며 “오늘 주 의원이 출마 선언한다는데 거의 그쪽으로 가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로 갈 것이다”고 강한 어조로 말한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이) 임기 1년을 보장해라 하기에 주호영 의원이 출마하면 그렇게 합의되지 않을까”라며 주호영 원내대표 체제가 되면 김 위원장 취임 걸림돌인 ‘8월 전당대회’ 당헌을 수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