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코로나19, 中우한연구소서 유래…막대한 증거 있어”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4 11:39수정 2020-05-04 1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시작했다고 거듭 주장하며 ‘막대한 증거(enormous evidence)’가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3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디스위크’에 출연해 “우리는 처음부터 코로나19가 우한에서 유래됐다고 말해왔다”며 “이제 중국이 세계를 감염시키고 수준 이하의 연구소를 운영한 전력이 있음을 전 세계가 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연구소의 실패 결과로 세계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다만 ‘막대한 증거’가 무엇인지에 대해선 “말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알고 있었지만 의도적으로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마스크 등 의료물품을 비축하기 위함이었을 것으로 그는 추측했다.

주요기사

앞서 미 국가정보국(DNI)는 성명을 통해 코로나19가 인위적으로 만들어졌거나 유전적으로 변형된 것은 아니라는 광범위한 과학적 합의에 동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 역시 “의심할 이유가 없다”며 같은 입장을 취했다.

다만 중국이 바이러스를 의도적으로 유출한 것인지 묻는 질문엔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말할 게 없다. 알아야 할 것들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의문들을 풀기 위해서라도 중국 연구소에 대한 현지조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