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부동산 의혹’ 양정숙 선관위·검찰 고발 6일로 연기

뉴시스 입력 2020-05-04 11:29수정 2020-05-04 12: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정숙 재심 신청 예정…고발장 추가·보완 뒤 제출"
이해찬, 최고위 보고받고 "우리가 반성해야 할 부분"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4일 부동산실명제 위반과 명의 신탁 의혹으로 제명된 양정숙 당선인에 대한 고발을 오는 6일로 연기했다.

제윤경 더시민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오늘 중 양 당선인이 재심 신청을 할 예정”이라며 “이에 민주당과 더시민은 재심 내용을 보고 고발 내용의 추가 및 보완이 필요할 수 있음을 전제로 고발 날짜를 6일로 변경했다”고 공지했다.

당초 민주당과 더시민은 재산의 축소신고 등 허위사실 유포에 관한 공직선거법 위반, 정당의 공직자추천업무 방해,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 관련 등 세 가지 혐의로 양 당선인에 대한 고발장을 이날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에 제출할 방침이었다.


앞서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회의 뒤 “양 당선인에 대해서는 오늘 조치가 된다”며 “(최고위 회의에) 그 건이 보고됐고 ‘그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이해찬 대표가 명확히 얘기했다. 그래서 오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한 바 있다.

주요기사

앞서 양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지난 2016년 총선 떄보다 43억원 증가한 규모인 약 92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재산 증식 과정에서 동생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민주당과 더시민은 자진사퇴를 권고했지만 양 당선인은 이를 거부한 상태다. 지금도 억울함을 호소하며 이대로 사퇴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더시민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사퇴권고를 거부한 양 당선인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으며 고발 조치도 취하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