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봉사 온 여성 성추행한 50대 공무원 직위해제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04 11:21수정 2020-05-04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봉사 차 방문한 30대 여성 봉사단원을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 50대 공무원이 직위 해제됐다.

경북 칠곡군은 군내 모 읍사무소에 근무하는 A 계장(56·6급·남)의 성추행 사실을 확인해 지난 1일 직위 해제했다고 4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17일 코로나19 방역 봉사를 온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소속 30대 여성 봉사단원 B 씨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공무원 3명과 코이카 봉사단원 5명이 참석했다고 전해졌다.


코이카 봉사단원들은 지난 3월 24일부터 지난달 17일까지 칠곡에서 코로나19 방역 봉사 활동을 했다. 이들이 봉사 활동을 마치고 돌아감에 따라 읍사무소 측은 저녁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A 씨는 “술김에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주요기사

칠곡군은 조만간 자체 조사를 거쳐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