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트럭, 과천봉담고속도로 방음벽 들이받고 화재…운전자 부상

뉴스1 입력 2020-05-04 10:37수정 2020-05-04 1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오전 1시46분께 과천봉담고속도로 의왕TG 100m 지난 지점에서 택배차량이 방음벽을 들이받아 불이 났다. © 뉴스1
4일 오전 1시46분께 경기 의왕시 왕곡동 ‘과천봉담고속도로’를 달리던 25t 택배트럭이 방음벽을 들이받고 고가에서 4m가량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30대 남성 운전자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택배차량은 전소된 후 3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난 곳은 과천봉담고속도로 수원방향 의왕TG 100m 지난 지점으로, 화재로 인해 정체가 빚어지기도 했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택배차량이 속력을 줄이지 않고 달리다가 방음벽을 들이받았다”는 당시 목격자 등의 진술을 바탕으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의왕=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