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합당? 통합당 최종적인 상황 정리된 후에 정비”

뉴시스 입력 2020-05-04 10:21수정 2020-05-04 1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소속 당선인 입당? 저희가 말할 입장 아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에 대해 “통합당의 지도 체제가 정비되면 새로운 지도부와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해, 합당의 시기와 절차, 방식에 대해 협의해서 진행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원 대표는 4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서는 워크숍 때 밝힌 입장과 변함이 없다”며 합당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

그러나 “통합당이 최종적인 상황이 안 나왔지 않느냐”며 “(통합당)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을 하면서 비대위원장을 할 수도 있고, 새로 선출된 원내대표가 권한대행이 되어 비대위를 추진할 수도 있고 그런 상황이 정리가 되면 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경우라도 지도체제가 정비가 되면, 당연히 형제 정당이므로 소통을 하고 충분히 협의해서 합당 방식이나 절차에 대해 의논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주요기사

또 무소속으로 당선된 의원들이 한국당에 입당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모든 문제에 대해 저희가 말할 입장이 아니지 않느냐. 무소속으로 당선된 분들의 생각에 대해서도 아직 들어본 적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제가 한국당 대표지만, 우리 당에서 21대에 당선된 당선인 분들의 생각도 매우 중요하다. 끊임없이 소통하며 한국당이 앞으로 국민들에게 더 신뢰와 사랑을 받는 방향이 무엇인지 (알아야 하고) 그래서 통합당과 다시 합당이 됐을 때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지 않느냐는 고민들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