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울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선 1·2공구 본격 궤도 진입

뉴시스 입력 2020-05-04 09:09수정 2020-05-04 0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도시철도건설본부는 지난 3월 턴키공사 유찰에 따라 기타공사로 전환한 ‘서울도시철도7호선 청라국제도시 1·2공구 연장사업’의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이 착수됨으로써 본격 궤도에 올라갔다고 4일 밝혔다.

기존 턴키공사에서 기타공사로 전환됨에 따라 설계용역 발주를 위해 각종 행정절차를 관계기관(부서)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Fast track(행정업무 신속처리 제도)으로 2개월 내에 완료하고 설계용역을 계약·착수하게 됐다.

이번 용역은 2021년 개통 예정인 ‘서울도시철도7호선 석남연장 건설’의 시점부에서 청라5교까지 총연장 7.0km의 세부적인 노선과 역사 위치 등을 결정하는 기본설계(측량, 지반조사 포함)와 실제 시공에 필요한 설계도서 및 공사비 산출을 위한 실시설계로 15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서울도시철도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사업은 석남동 구도심과 루원시티, 가정지구, 청라지구의 신도심을 통과하는 도시철도사업으로 이용자의 편의 및 인천2호선과 공항철도 등 접근교통시설과의 연계를 통해 신속하고 안정적인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1·2공구 설계용역 착수로 추진한다.

주요기사

또 지난해 11월에 착수한 3·4공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에서 검토한 시설물의 기본적인 계획과 방침을 준용해 1·2공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에 반영함으로써 용역기간 단축해 15개월 만에 완료하고 2021년 말에 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타공사 전환으로 설계용역에 참여한 지역업체 참여비율이 1공구 30%, 2공구 32%로써 턴키공사 17%보다 상향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었으며, 공사발주 시에는 지역업체 참여비율을 40%로 상향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를 해결할 방안으로 제시됐다.

한기용 도시철도본부장은 “민선7기 공약사항인 서울도시철도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사업의 추진방법이 변경되었더라도 2027년에 준공·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전체공정을 철저히 계획·추진하여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겠다“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