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막내’가 왔다…‘집사부일체’ 새 멤버 차은우 어땠나

뉴스1 입력 2020-05-04 08:47수정 2020-05-04 0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집사부일체’ 캡처
차은우가 ‘新 열정 제자’로 활약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는 차은우의 합류로 새롭게 완성된 다섯 제자와 올림픽 레전드 사부단의 만남이 그려졌다.

1년 연기된 올림픽을 기다리는 ‘365 새로고침 올림픽’이 펼쳐진 ‘집사부일체’에서 올림픽 현역 레전드 진종오, 양학선, 이대훈이 넘사벽 기술을 펼치며 사부로 나타나자 차은우는 “이걸 제가 봐도 되나요?”라며 연이어 감탄했다.


첫 번째로 진행된 이대훈 사부와의 태권도 훈련에서 차은우는 에이스로 인정받았다. 사부의 차원이 다른 발차기 시범에 “우와”를 연발하던 차은우는 바로 이어진 발차기 체험에서 승부욕이 발동, 남다른 불꽃 발차기를 선보였다. 이에 사부 이대훈은 정확도 높은 차은우의 발차기를 1등 에이스로 꼽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칭찬에 힘입어 5 대 1로 진행된 사부와의 겨루기에서 차은우는 끝내기 발차기 한방으로 팀 승리를 이끌어냈다.

주요기사

그뿐만 아니라 진종오 사부의 사격 훈련 중 아령 들고 오래 버티기 미션에서 이승기와 함께 끝까지 살아남으며 ‘열정 듀오’로 거듭나기도 했다.

이처럼 차은우는 ‘집사부일체’에 새로운 ‘열정 바람’을 불어넣는 제자로 활약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프닝의 지압 발판은 물론 사부의 강력한 발차기도 버텨내며 집념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고, 승부욕에서 비롯된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사부들의 칭찬을 한 몸에 받기도 했다. 이 가운데 발차기를 하다가 넘어지거나 보상으로 받은 아이스크림을 보고 아이처럼 좋아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기도.

‘집사부일체’에 새롭게 합류해 주말 저녁 안방극장에 새로운 에너지를 전한 차은우가 앞으로 보여줄 더 많은 도전과 열정에 기대가 모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