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초·중·고 등교 시기·방법 오늘 오후 4시 발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04 08:00수정 2020-05-04 0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부가 코로나19 여파로 두달 넘게 미뤄온 초·중·고교 등교수업을 언제 어떻게 시작할지 오늘(4일) 오후 4시 발표한다.

오는 6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로 전환하는데 따른 것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등교수업도 순차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구체적인 등교수업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4일 교육부장관이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6일부터 직장과 학교 등에서 일상생활을 재개하면서 생활 속에서 거리 두기를 실천하도록 했다.

이에따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체적인 등교수업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등교 수업을 순차적으로 시작할 방침이다. 원격수업처럼 고학년부터 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린다.

주요기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달 교육부에 “입시를 앞둔 고3·중3부터 순차적으로 등교하는 방안에 집중해서 의견을 수렴해달라”고 주문한바 있다.

초등학생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기 위해 저학년부터 등교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으나, 저학년은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달 “고3·중3부터 등교하면 방역과 급식 시스템을 점검하면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